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증권
KB증권, ‘KB able 발행어음’ 출시-1년 만기 약정상품 금리 연 2.3%
KB증권 여의도 영업부에서 열린 'KB able 발행어음' 출시 기념행사에서 이종구 고객(가운데)과 KB증권 박정림 사장(오른쪽), 김성현 사장(왼쪽)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KB증권)

[테크홀릭] KB증권(사장 박정린, 김성현)이 3일 'KB able 발행어음'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KB able 발행어음’은 KB증권이 직접 발행하고 원금과 약정이자를 지급하는 만기 1년 이내 단기 유동성 투자상품으로 원화/외화 약정식, 수시식 상품을 비롯해 원화 적립식 상품으로도 출시돼 단기자금을 운용하는 고객 니즈에 따라 다양한 상품을 선택할 수 있다.

제공 금리는 개인고객 기준 1년 만기 약정식은 원화 발행어음 연 2.3%, 외화 발행어음 연 3.0%로 입출금이 자유로운 수시식은 원화 연 1.8%, 외화는 연 2.0%이다.

KB증권은 이번 1회차에 한화 5000억 원, 외화 500억 원으로 총 5500억 원을 발행하며 1회차 발행 후 고객 수요구간을 분석해 추후 추가 판매에 나설 예정이다. KB증권은 연간 2조 원대 발행을 목표로 하고 있다.

KB증권은 ‘KB able 발행어음’ 출시기념 금리 이벤트도 진행 중 이다. 7월 31일까지 진행되는 이벤트는 KB증권 CMA 최초 신규 개인 고객 중 선착순 5만명을 대상으로 연 5.0%의 특판 금리를 3개월간 100만원 한도로 제공하고, KB증권 신규 거래법인을 대상으로 연 2.5%의 특판 금리를 1개월간 10억원 한도로 제공한다.(세전)

박정림 사장은 "그동안 많은 준비를 충실히 해 온만큼 KB증권의 발행어음을 신규 수익원 및 신성장 동력으로 육성함은 물론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지속 발굴해 고객과 함께 호흡할 수 있는 대표상품으로 키우겠다"고 밝혔다.

김성현 사장 역시 "발행어음은 초대형 IB의 핵심 사업으로 고객에게 좋은 상품을 제공하고 기업들에게는 상생의 기회를 제공할 수 있다"며 "IB부문이 발행어음 자산을 운용하는 만큼 가진 역량을 최대한 발현해 중소/중견기업들과 함께 성장해 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기사제보&보도자료 thtower1@techholic.co.kr

이창환 기자  shineos@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