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현대중공업 그룹, 중간지주회사 한국조선해양 공식 출범

[테크홀릭] 현대중공업그룹의 물적분할(법인분할)에 따라 신설된 중간지주회사인 한국조선해양(KOSE)이 3일 공식 출범했다.

한국조선해양은 이날 오전 본점 소재지인 서울 계동 현대빌딩에서 이사회를 열고 권오갑 부회장을 대표이사로 선임하고 본점 소재지를 서울에 두는 안건도 승인했다고 밝혔다.

또 분할 후 신설회사인 현대중공업은 이날 울산지방법원에 분할과 관련한 등기를 각각 신청했다. 

그룹의 정점에 있는 현대중공업지주 아래에는 조선·해양부문 중간지주사인 한국조선해양과 에너지부문 중간지주사인 현대오일뱅크, 산업기계 부문, 기타 서비스 부문 자회사들로 재편됐다.

한국조선해양은 조선 자회사의 지원과 투자, 미래기술 연구·개발(R&D) 등을 담당하는 기술중심 회사로 운영될 예정이다.

현대중공업그룹은 지난 달 31일 열린 임시 주주총회에서 물적분할 안건이 승인되며 한국조선해양과 조선·특수선·해양플랜트·엔진기계 사업을 영위하는 현대중공업 사업회사로 물적분할 됐다.

한국조선해양 아래에는 현대중공업, 현대삼호중공업, 현대미포조선과 함께 인수작업 중인 대우조선해양의 인수작업이 마무리 되면 이들 4개 조선사가 위치한다. 

현대중공업은 한국조선해양 지분과 대우조선 최대주주인 산업은행의 대우조선 지분을 교환하는 방식으로 대우조선을 인수하게 된다. 

현대중공업 한영석·가삼현 공동 대표이사 사장은 이날 담화문을 내고 "분할 후에도 임직원에게 어떠한 불이익이 없도록 하겠다는 점을 대표이사로서 모든 책임을 지고 다시 한번 분명하게 약속드린다"며 "단체협약 승계와 고용안정 문제 등의 약속을 빠짐없이 반드시 지키겠다"고 말했다.  

또 “역량을 모아 철저히 준비하고 실행한다면 반드시 심사를 통과해 기업결합을 완수할 수 있다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이상엽 기자  sylee@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