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현대중공업 노조, 불법행위자 징계에 반발하며 다시 파업 하기로

[테크홀릭] 현대중공업이 물적분할 반대를 요구하며 불법 파업을 하고 폭력행위를 행사한 노조 조합원들을 징계하려 하자 노조가 반발하면서 또 다시 파업 국면으로 전환됐다.  

현대중공업 노조는 오는 24일부터 26일까지 3일간의 부분파업 방침을 확정했다고 21일 밝혔다.  노조는 파업기간 동안 매일 3~4시간씩 가 회사 앞에서 민주노총, 금속노조와 함께 전국노동자대회를 개최한다.  

노조 측은 "단체협약상 파업 중 신분보장 조항이 있음에도 회사는 부당징계를 강행하려 하고 있다"고 파업을 재개하기로 한 이유를 밝혔다. 

그러나 회사 측은 "노동조합의 파업은 노동위원회의 쟁의조정 절차를 거치지 않은 불법파업인데다가 파업 와중에 벌어진 폭력 행위는 어떤 명분으로도 인정될 수 없다"며 신분보장 조항이 적용되지 않는다는 입장이다.  

회사는 지난 12일 징계위원회를 열어 파업 도중 동료와 관리직원에게 폭력을 행사한 조합원 3명 가운데 1명을 해고하기로 결정했다.

회사는 오는 25일과 26일에도 징계위원회를 잇따라 열어 불법행위 정황이 포착된 노조 간부와 조합원 30여명에 대해 인사조치할 계획이다. 

파업 도중 물류 이동을 방해하고 불법행위와 폭력을 주도한 노조 집행부와 조합원 95명도 경찰과 고용노동부 등에 고소·고발한 상태다.

여기에 이재갑 노동부장관도 현대중공업 노조의 불법파업행위를 엄단하기로 공표하기도 했다.  

앞서 이재갑  장관은 지난 달 31일 '주요 현안 사업장 노사 동향 및 대응방안 점검회의'에서 “현대중공업 노조의 폭력과 점거 등의 행위는 어떤 이유로도 정당화할 수 없다”며 “불법행위에 관해서 관계기관 등과 협조해 법과 절차에 따라 조치할 것”이라고 말했다. 

회사 관계자는 "여러 공정이 겨우 안정을 되찾아가는 시점에서 불법파업으로 인해 생산차질이 빚어지고 있다"며 "복면으로 얼굴을 가린 채 사내에서 공포 분위기를 조장하는 조합원들은 사규에 따른 인사조치는 물론 민·형사상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상엽 기자  sylee@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