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정책
금감원, 금융소비자보호 조직 두배 확대 개편-'제2 DLF' 막는다

[테크홀릭] 금융감독원은 23일 고위험 금융상품에 대한 감독을 강화하기 위해 기존 금융소비자보호처를 대폭 확대하고 디지털 혁신 지원조직을 신설하는 내용의 조직개편안을 발표했다.

금융소비자보호처는 기존에 6개 부서, 26개 팀으로 조직돼 있었는데, 앞으로 13개 부서, 40개 팀으로 확대된다. 크게 소비자 피해 예방(사전적)과 권익 보호(사후적) 부문으로 나눠서 부문별로 각각 부원장보가 전담하기로 했다.

소비자 피해 예방 부문은 금융상품 판매와 관련해서 사전적 감독 담당하고, 금융상품 모니터링 및 미스터리 쇼핑 업무 등을 맡게 된다. 권익 보호 부문은 DLF 등 여러 권역에 걸친 주요 분쟁에 대한 신속한 현장조사 등을 수행한다. 또 '신속민원처리센터'를 신설해 민원처리 기능을 강화할 계획이다.

금융소비자보호감독국과 금융상품판매감독국, 금융상품심사국, 금융상품분석실, 연금감독실, 금융교육국, 포용금융실 등 7개 부서가 소비자 피해예방 부문에 배치되고, 분쟁조정1국, 분쟁조정2국, 신속민원처리센터, 민원분쟁조사실, 불법금융대응단, 보험사기대응단 등 6개 부서는 권익보호 부문에 포함된다.

이와 함께 금감원은 금융감독정보시스템 총괄 부서인 정보화전략국에 '섭테크(SupTech) 혁신팀'을 신설해서 IT 기반의 감독·검사 체제 지원을 강화한다. 섭테크는 감독(Supervision)과 기술(Technology)의 합성어로 감독·검사의 효율적 수행을 돕는 기술이다.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고위험 금융상품에 대한 철저한 금융감독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많았다"며 "소비자 경보를 활성화하기 위해 금소처는 확대했지만, 조직 운영 효율화 차원에서 전체 조직 수 확대는 최대한 억제했다"고 말했다.
 
#DLF #금감원 #금융소비자보호처

이승훈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