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은행·그룹
우리은행, 본점 외벽에 코로나19 극복 대형글판 선보여시민과 고객들에게 희망의 메시지 전달, 코로나19 극복 염원도 담아

[테크홀릭] 우리은행(은행장 권광석)은 “푸른 하늘만 바라보아도 행복한 날이 있습니다”라는 대형 글판을 우리은행 본점 건물 외벽에 게시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글판 문구에는 용혜원 시인의 시(詩) ‘행복한날’에서 인용됐다.

우리은행은 1년에 여섯 번, 두 달에 한번씩 다양한 테마를 활용한 문구를 선정해 본점 외벽에 대형 글판을 게시하고 있다.  도심 시민과 고객들의 감성을 자극하는 시구나 글귀를 담아 본점 글판으로 선정하고 있으며, 2009년부터 현재까지 10년 이상 운영해오고 있다.

우리은행을 거래하는 한 고객은 “우리은행 본점 빌딩은 지리적으로도 서울 중구 회현동 남산자락에 위치하고 있어 건물 외벽에 게시된 글판은 남산과도 절묘하게 어울린다”라고 말했다.

우리은행 관계자는“이번 글판에는 코로나19를 극복하자는 염원을 담고 싶었다”며 “이제 여름으로 넘어가는 길목에서 바쁘고 지쳐있는 시민과 고객들에게 행복의 메시지도 전달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우리은행 #코로나19 #희망메시지

우리은행 본점 외벽 글판 “푸른 하늘만 바라보아도 행복한 날이 있습니다” 용혜원 詩 ‘행복한 날’ 중에서(사진=우리은행)

이창환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