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허창수 전경련 회장, 회원사에 "추석 상생활동" 협조 요청'추석 전 납품대금 조기 지급' 등 협력사와의 상생 협력에 관심 촉구

[테크홀릭] 허창수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 회장은 14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이후 맞는 추석을 앞두고 회원사에 협력사 및 농어촌 지역과의 상생활동 동참을 요청했다.

전경련은 14일 허 회장이 회원사에게 보낸 서한문을 통해 ▲납품 대금 조기 지급 등 협력사와의 상생 ▲'우리 농산물로 추석 선물 보내기' 등 농촌과의 상생을 당부했다고 밝혔다.

허창수 회장은 엄중한 시기를 겪고 있는 기업과 그 구성원들에게 위로와 응원 메시지를 건네면서 "코로나19 재확산, 장마와 태풍으로 국민과 농민들의 시름이 깊어가고 있는 상황에서도 우리 기업이 제 역할을 다해 달라"고 당부하면서 "코로나 대 확산 이후 처음으로 맞는 명절을 앞두고 방역당국에 협조하는 한편, 협력사와 농촌과 동행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어 "각 회원사에서는 추석명절을 앞두고 납품 대금 조기 지급을 비롯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협력사와의 상생 협력에 더욱 관심을 기울여 주시기 바란다"면서 "함께 고비를 이겨내고 새로운 기회를 준비하는 혜안이 필요한 때"라고 말했다.

또한 "농어촌을 위해 '우리 농산물로 추석 선물 보내기' 등 우리 농산물 소비 촉진에 동참해 주시기 바란다"며 "작황 부진과 단체급식 중단 등 수요 감소로 인한 농가의 어려움을 조금이나마 덜어낼 수 있을 것"이라고 당부했다.

허 회장은 "이번 추석이 어려움을 함께 이겨나가는 의미 깊은 명절이 될 수 있도록 회원사 여러분의 협조를 당부드린다"면서 "사회의 일원으로 협력사와 농촌을 생각하는 경제계의 노력이 결실을 맺기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전경련은 그동안 하도급대금 조기지급 촉구를 위한 조사 발표, '1사1촌 자매마을 결연 운동' 등 협력기업과 농촌의 상생을 위해 노력해 왔다고 밝혔다.

전경련 관계자는 "이번 서한문 발송이 최근 논의되고 있는 추석 선물 보내기 운동과도 결을 같이 한다"며 "추석 이동 자제 권고로 자칫 위축될 수 있는 명절 분위기 회복에 보탬이 되길 바란다"고 했다.

#전경련 #허창수 #추석 #상생

허창수 전국경제인연합회 회장(사진=GS그룹)

전수일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수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