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손경식 경총 회장, "포스트 코로나 시대 한아세안 경제 협력 강화"

[테크홀릭]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은 29일 서울 광화문 포시즌스 호텔에서 아세안(동남아국가연합) 대사단 초청 간담회에서 "한국과 아세안 기업이 협력하면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세계 시장을 선도할 시너지 효과를 창출할 것"이라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 한국과 아세안 경제협력을 당부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베트남, 싱가포르, 인도네시아, 캄보디아, 태국 등 10개국 대사와 손 회장, 이인용 삼성전자 사장, 김창범 한화솔루션 부회장, 윤동한 한국콜마 회장, 윤춘성 LG상사 대표 등 경총 회장단이 참석했다.

손 회장은 이 자리에서 "아세안은 6억5000만명 인구를 갖추고, 연 5% 이상 경제성장을 하는 거대시장"이라며 "한국의 2위 교역 상대이자 3위 투자대상인 아세안은 가깝고 중요한 경제파트너"라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19로 자유무역 체제와 글로벌 공급망이 재편되고 있다"며 "한국이 강점을 가진 디지털, 정보통신기술(ICT) 등 반도체 기술과 5G, 인공지능 등 신기술 분야에서 한국과 아세안이 협력하면 세계 시장을 선도할 시너지가 창출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손 회장은 또 "아세안은 한국의 1위 해외 인프라 수주시장으로 1만5000개 한국 기업이 진출해 있다"며 "인도네시아, 싱가포르에서 시행 중인 기업인 특별 입국 절차가 아세안 전체로 확대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아울러 "신남방 정책에 힘입어 최근 한국 기업들이 연구개발(R&D)과 기술협력 투자를 아세안에서 크게 늘리고 있다"며 "현지에서 일자리 창출과 경제 발전에 기여하고 있는 한국 기업에 대한 지원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손 회장은 많은 아세안 국가가 세계무역기구(WTO) 사무총장 선거에서 한국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을 지지한 것에 대해서도 감사를 표했다.

이에 대해 주한 아세안 대사 모임(ACS) 대표인 에릭 테오 싱가포르 대사는 "신남방정책으로 한국과 아세안 간 협력이 강화되고 있다"며 "코로나19 위기에도 아세안은 한국 기업에 매력적인 투자처가 될 것"이라고 답했다.

#경총 #아세안대사 #간담회 #포스트코로나 #손경식

29일 서울 광화문 포시즌스 호텔에서 한국경영자총협회 열린 주한 아세안 대사단 초청 오찬 간담회에서 손경식(맨 앞줄 왼쪽 6번째) 경총 회장을 비롯해 아세안 국가 대사들과 경총 회장단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사진=경총)

이상엽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