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게임 IT
LG유플러스, 스마트 친환경버스 창문에 5G 'AR광고' 띄운다애니랙티브와 협력, 투명 OLED에 증강현실 교통정보 등 제공

[테크홀릭] LG유플러스가 수소·전기 등 친환경버스 안 창문을 통해 교통정보·광고 등 콘텐츠를 서비스한다.
 
LG유플러스(대표 황현식)는 애니랙티브(대표 임성현)와 함께 친환경 버스에서 투명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기반 증강현실(AR) 기술로 버스, 트램, 택시 등 이동중인 차량에서 승객이 교통정보 및 광고를 보는 플랫폼 5G AR/메타버스 플랫폼(ARAD) 사업을 진행한다고 7일 밝혔다.
 
ARAD는 옥외광고판 등 기존 광고매체와는 달리 증강현실을 활용하여 크기나 종류, 장소의 제한을 받지 않고, 스마트폰이나 AR글래스 등 별도의 디바이스가 없어도 콘텐츠를 볼 수 있다는 게 장점이다.
 
양사는 우선 경남 창원시 친환경 수소·전기 버스 창문에 55인치 ‘투명 OLED’ 디스플레이를 설치하고, 버스 승객에게 교통정보와 AR 광고 등의 콘텐츠를 제공하는 실증사업을 진행한다. 또한 RTK(고정밀위치측위)와 연계된 AR/메타버스 플랫폼의 특허를 공동 취득하는 데에도 협력할 예정이다.
 
LG유플러스는 올해 초 창원시와 스마트 수소산업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스마트 수소버스에 5G 기술과 연동된 투사형 디스플레이를 통해 교통 운영 정보 콘텐츠를 제공하는 사업을 실증한 바 있다. 이번 애니랙티브와의 협력을 통해 LG유플러스는 올해 말까지 5G 기반 AR기술과 메타버스 개념이 접목된 플랫폼을 확보하고, 시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운영가능한 스마트시티 모델로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강종오 LG유플러스 스마트시티사업담당(상무)은 “증강현실 기반의 교통, 광고 등의 콘텐츠를 일반인들이 쉽게 접할 수 있도록 시내버스에 적용한 이번 사례를 기반으로 국내 스마트시티에 AR/메타버스 연관 서비스를 확대하는 사업을 전개하겠다”고 말했다.
 
임성현 애니랙티브 대표이사는 "지금까지 온라인에서만 체험하던 메타버스를 모빌리티 내 투명 OLED와 AR인포테인먼트 기술을 통해 현실에서 제공하고, ARAD를 지역 경제와 연결하여 메타버스의 메인 AR포탈로써 성장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LG유플러스 #투명OLED #친환경버스 #AR광고 #애니랙티브

강종오 LG유플러스 스마트시티사업담당(왼쪽)과 임성현 애니랙티브 대표가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투명 OLED 앞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LG유플러스)

김태순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