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포스코, 글로벌 에너지사 이탈리아 ENI ‘최우수 공급사’에 선정품질 및 납기 우수성 인정 받아 세계 4척뿐인 FLNG 건조에 철강재 메인공급사로 참여

[테크홀릭] 포스코는 글로벌 10대 에너지 회사인 이탈리아 ENI로부터 '최우수 공급사'로 선정되어 감사패를 받았다고 26일 밝혔다.

이탈리아의 ENI는 미국의 엑슨모빌과 쉐브론, 영국/네덜란드의 로얄더치쉘(Shell), 영국의 BP 등과 경쟁하고 있는 글로벌 에너지사이다.

포스코는 ENI가 발주한 초대형 해상 부유식 액화천연가스 생산설비(FLNG)인 ‘코랄 술 (CORAL SUL)’에 사용되는 우수한 품질의 강재 14만톤 전량을 안정적으로 공급해 성공적인 건조에 기여했다. 부유식 액화천연가스 생산설비(FLNG/Floating Liquefied Natual Gas)는 해상에서 부유한 상태로 천연가스를 채굴하고 액화해 저장하며 하역까지 하는 바다 위의 LNG 플랜트로 이번 코랄 술이 세계 4번째이다.

아프리카 모잠비크 가스전의 첫 FLNG인 코랄 술은 삼성중공업이 2017년 수주했으며 지난 15일 삼성중공업 거제조선소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필리프 자신투 뉴지 모잠비크 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명명식을 개최하고 16일 출항했다.

코랄 술 FLNG는 길이 432M, 폭 66M, 높이 39M로 세계에서 두번째 큰 규모로 우리나라 가스공사가 10% 지분으로 참여했으며 모잠비크 제4해상 광구에서 2022년부터 본격적으로 LNG 생산을 시작해 매년 LNG 340만톤을 생산할 예정이다. 이는 작년 기준 우리나라 연간 LNG 소비량의 8.5%에 해당한다.

포스코와 삼성중공업은 코랄 술 프로젝트 초기부터 양사 관련부서가 공동으로 참여하는 ‘얼라이언스 티에프티(Alliance TFT)’를 가동하는 등 성공적인 건조를 위해 협력을 강화했다.

양사는 정례적으로 교류회를 개최해 상호 원가를 절감하고 생산성을 높이는 다양한 솔루션을 발굴하고 추진한 결과 강도 500Mpa이상의 초고강도 해양 구조용 강재와 극저온용 강재의 납기를 두 달 가까이 단축시키는 등 전체 건조 공기를 단축하고 원가를 대폭 절감했다.

포스코는 삼성중공업이 2017년에 건조한 세계 최대규모의 Shell 프렐류드 FLNG 건조시에도 소요 강재 15만톤을 전량 공급하는 등 현재까지 전세계에서 발주된 초대형 FLNG 4척에 모두 메인 공급사로 참여해 친환경 에너지 생산 플랫폼의 가장 경쟁력 있는 강재 공급사로서의 지위를 공고히 하고 있다.

#포스코 #ENI #최우수_공급사 #코랄_술 #부유식_액화천연가스_생산설비 #FLNG

삼성중공업. 포스코의 강재가 전량 사용된 세계에서 두번째로 큰 해상 부유식 액화천연가스 생산설비 ‘코랄 술(CORAL SUL)’. 이탈리아 ENI가 운영하며 삼성중공업이 2017년 수주해 약 5년간 거제조선소에서 건조한 후 지난 11월 16일 아프리카 모잠비크로 출항했다.(사진=포스코)

전수일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수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