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게임 게임
넷마블, 신작 PC게임 '파라곤: 디 오버프라임' 사전 다운로드 시작파라곤, TPS와 MOBA 장르가 혼합된 직관적이고 빠른 전략 전투 '강점'

[테크홀릭] 넷마블(대표 권영식, 도기욱)은 오는 6일 오전 11시부터 TPS MOBA PC게임 <파라곤: 디 오버프라임>(개발사 넷마블에프앤씨)의 12월 8일 얼리액세스(Early Access · 앞서 해보기)에 앞서 에픽스토어와 스팀에서 사전 다운로드를 시작한다고 5일 밝혔다. 
 
<파라곤: 디 오버프라임>은 TPS와 MOBA 장르가 혼합된 게임으로, 각각 독특한 스킬을 가진 영웅 중 하나를 선택해, 상대편 기지를 파괴하고 점령하는 게임이다. 3인칭 시점에서 오는 리얼한 공간감과 특색 있는 영웅들, 100여종 아이템의 무한한 조합으로 다양한 전략을 구사할 수 있다. 얼리액세스 버전에는 27종 영웅, 맵 ‘빛의 아그니스’, 경쟁전, 스타터 패스(Starter Pass) 등이 들어간다.
 
지난달 10일부터 21일까지, 총 12일간 진행된 파이널 테스트에는 약 49만 글로벌 이용자가 참여한 것으로 나타났다. 얼리액세스에서는 트윈블라스트, 머독, 벨리카를 포함한 다양한 영웅 스킬들에 대한 개선 작업이 이뤄지며, 인게임 아이템, 정글 몬스터들의 밸런스가 조정된다. 이외에도 경쟁전에 재미를 더하기 위해, 드래프트 방식을 개선하고 친구 추가 기능을 확장하는 등의 패치가 이뤄진다.
 
<파라곤: 디 오버프라임>은 에픽게임즈에서 배포한 액션 MOBA 게임 '파라곤'의 콘텐츠를 활용해 게임을 만들면서 시작된 프로젝트다. 이 게임은 원작의 기본 틀인 TPS와 MOBA 장르를 결합한 방식은 차용하면서, 빠른 템포의 속도감, 타격감, 전략 요소에 차별화를 줬다. 넷마블은 에픽게임즈로부터 '파라곤' 상표권을 양도 받았고, 이를 통해 게임명을 <오버프라임>에서 <파라곤: 디 오버프라임>으로 변경했다.
 
<파라곤: 디 오버프라임>의 얼리액세스는 12월 8일 오전 11시 에픽스토어와 스팀에서 동시 오픈될 예정이다.

#넷마블 #PC게임 #파라곤 디 오버프라임 #사전 다운로드

김태순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