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증권
신한투자증권, 증권형 토큰 플랫폼 서비스 ‘혁신금융서비스’ 지정

[테크홀릭] 신한투자증권(대표이사 이영창·김상태)은 혁신적인 STO 플랫폼 서비스 개발을 위해 신한투자증권과 이지스자산운용, 블록체인 기술업체인 EQBR이 함께 설립한 핀테크 기업 에이판다파트너스(이하 에이판다)와 함께 추진한 증권형 토큰(STO) 플랫폼 서비스가 금융위원회에서 규제를 일시적으로 완화해 혁신적인 금융서비스를 개발해 출시할 수 있게 한 금융규제 샌드박스를 통해 ‘혁신금융서비스’로 21일 지정받았다고 22일 밝혔다.

금융위 심사를 통과한 서비스의 공식 명칭은 ‘블록체인 기반의 금전채권 수익증권 거래 플랫폼 서비스’다. 신한투자증권과 에이판다파트너스는 약 6개월의 준비 기간을 거쳐 내년 하반기 서비스를 출시할 계획이다. 

에이판다가 추진하는 STO 플랫폼 서비스는 최근 주목받는 부동산 조각 투자(하나의 자산을 여러 조각으로 쪼개 투자하는 투자 방식)와 비슷하지만, 한층 더 진일보한 특장점이 있다.

기존 부동산 조각 투자는 부동산을 직접 매입·투자하는 방식이 대부분이다. 대형 우량 자산은 매입이 어려워 취급 상품에 제한이 따랐다. 반면 에이판다 서비스는 기관 투자자들이 기존에 투자한 실물 자산을 담보로 하는 대출 채권을 유동화한다. 따라서 랜드마크 오피스 타워와 특급 호텔 같은 대형 상업용 부동산은 물론 발전 시설, 항만, 공항, 도로 등 다양한 자산을 거래할 수 있다. 기관 투자자만 거래하던 대형 우량 자산에 개인 투자자도 접근할 기회가 열리는 것이다.

기관 투자자가 검증한 자산을 투자하기 때문에 실사와 검토 등에 들어가는 시간이 짧다는 장점도 있다. 이는 소비자 입장에서 새로운 상품을 신속하게 접할 수 있게 된다. 또 에이판다의 STO 플랫폼은 EQBR의 3세대 블록체인 기술을 기반으로 구현해 자산 관리의 보안성, 안정성을 높인다.

에이판다는 투자 상품이 시중 예금 금리보다 높은 수준의 이자 수익을 제시할 계획이라며, 발행 수익 증권 일부를 고객과 함께 만기까지 보유하는 등 투자자 보호 장치도 마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신한투자증권은 올해 블록체인 전담 부서를 신설하고 다양한 디지털 자산 관련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여러 조각 투자, STO 서비스를 아우를 수 있는 종합 플랫폼 사업을 위해 자체 블록체인 인프라도 구축하고 있다.

신한투자증권 김장우 디지털 그룹장은 “혁신 금융서비스 개발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STO 등 블록체인 기반 시장을 선도하고 금융 산업의 발전에 이바지하겠다”며 “새로운 금융서비스의 투자자 보호에도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한투자증권 #혁신금융서비스 #증권형 토큰 플랫폼 서비스 #에이판다

하명진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하명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