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증권
미래에셋증권, 최현만 회장 연임 확정-주당 배당금 200원

[테크홀릭] 미래에셋증권은 23일 서울 을지로 센터원 본사에서 열린 정기주주총회에서 최현만 회장과 이만열 사장을 사내이사로 재선임 글로벌 사업담당 김미섭 사장을 신규선임했다고 밝혔다.

사외이사로는 이젬마 사외이사, 정용선 사외이사를 재선임하고 이사회 의장으로 정용선 사외이사를, 감사위원회 위원으로는 정용선, 성태윤, 이젬마 사외이사를 재선임했다.

또 미래에셋증권은 지난해 회계연도 재무제표를 승인하고 보통주 200원, 우선주 220원, 2우선주 200원을 배당하기로 결정했다.

미래에셋증권은 2021년 앞으로 3년간 주주환원성향을 조정 당기순이익의 30% 이상 유지하겠다고 선언했다. 이번 기 배당금과 올해 소각 예정인 자사주 총 금액의 합은 약 2101억원으로 당시 약속한 주주환원성향 30%를 뛰어 넘었다. 2020년 이후 미래에셋증권이 취득한 자사주 총 금액의 합은 6493억원, 같은 기간 약 4111억원 규모의 자사주를 소각했다.

최현만 회장은 "어려운 시기임에도 총 2101억원에 달하는 현금배당과 자사주 소각을 통해 전년 대비 높은 주주환원비율을 유지할 수 있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예측 가능하고 일관성 있는 주주환원정책으로 보답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미래에셋증권은 주주총회 후 개최된 이사회를 통해 최현만 회장과 이만열 사장을 각자 대표이사로 선임했다. 최현만 회장은 1997년 미래에셋자산운용 대표이사 취임 이후 약 26년간 최고경영자(CEO)를 연임하며 금융업계 최장수 CEO로 미래에셋증권을 이끌고 있다.

#미래에셋증권 #주주총회 #최현만 #제무제표

미래에셋증권은 23일 을지로 센터원 빌딩(본사)에서 정기 주주총회를 열어 사내이사와 사외이사 선임, 배당을 포함한 재무제표 승인 등의 안건을 통과시켰다.(사진=미래에셋증권)

하명진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하명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