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정승일 한전 사장, 영국 신규원전 사업참여 방안 및 에너지 분야 협력 방안 논의

[테크홀릭] 정승일 한전 사장이 영국 에너지안보탄소중립부 장관과 면담을 가졌다.

한국전력(대표이사 사장 정승일)은 지난 11일 정 사장이 부산에서 영국의 에너지안보탄소중립부 그랜트 샵스(Grant Shapps) 장관과 영국 신규원전 사업참여 방안을 포함한 에너지 분야 전반에 걸친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고 12일 밝혔다.

정 사장은 이번 면담에서 "영국 정부의 조직개편과 영국원자력청(GBN) 설립을 통한 영국의 원자력 확대정책을 지지하고 한전이 정책달성에 기여하기를 희망한다"고 언급하며, 한전과 영국원자력청 간의 신규 원전사업 개발에 대한 협력 MOU를 추진하는 방안도 제안했다.

정 사장과 그랜트 샵스 장관은 원자력 외에도 탄소중립 달성을 위한 해상 풍력과 태양광 등 신재생에너지, 그린수소 생산, 에너지 효율, 전기차 및 송배전 분야에 대해서도 협력하기로 했다.

그랜트 샵스 장관은 "이번 방한 기간 중 한전의 환대에 대해 감사하고 한전의 영국 원전사업 참여 의지를 적극 환영한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한전은 영국 원전사업 참여를 위해 영국 정부뿐만 아니라 의회 등을 대상으로 전방위적인 수주 활동에 총력을 다한다는 계획이다.

그 일환으로 23일 경주에서 개최하는 국제원자력행사(ICAPP)에 신규 원전부지 지역구 의원(버지니아 크로스비)을 초청해 국내 원전시설 방문 등을 통해 한국 원전의 우수성을 알리고 이해를 높일 예정이다.

정 사장은 1월 31일 영국을 방문해 그랜트 샵스 장관 및 영국 상·하원 의원들을 만나 신규원전 수출을 위한 기반을 공고히 한 바 있으며, 그랜트 샵스 장관과의 만남은 이번이 두 번째다.

#한전 #영국 #원전 #탄소중립 #에너지안보탄소중립부

한전 정승일 사장(오른쪽부터 세 번째)과 에너지안보탄소중립부 그랜트 샵스 장관(왼쪽부터 세 번째)이 영국 신규 원전사업을 포함한 에너지 전 분야 협력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사진=한전)

이상엽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