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은행·그룹
우리금융, 1분기 순이익 9113억원-전년比 8.6%↑

[테크홀릭] 우리금융그룹이 1분기 당기순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8.6%, 약 721억원 증가한 9113억원을 시현했다고 24일 밝혔다. 

우리금융은 "비은행 부문의 대손비용 상승에도 견고해진 수익 창출력과 전사적인 비용 관리 노력의 결과"라고 분석했다.

이자이익과 비이자이익을 합한 순영업수익은 2조5505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7.6% 증가했다. 이자이익은 2조2188원, 비이자이익은 3317억원이다.

이자이익은 은행 순이자마진(NIM)이 전분기 대비 0.03%포인트 하락했으나 기업대출 중심의 대출 성장과 지난해 기준금리 2.25%포인트 인상에 따른 기저 효과로 소폭 향상됐다.

비이자이익은 글로벌 유동성 리스크 발생에 따른 환율 상승 영향 등으로 전년 동기 대비 감소했으나 수수료 이익은 CIB 역량 강화에 따른 IB부문 호조 등에 힘입어 전년 동기 수준을 시현하며 견조한 흐름을 유지했다.

그룹 판매관리비용률은 전사적인 비용 효율화 노력에 지난해 말 대비 소폭 하락한 40.4%로 개선세를 이어 나갔다.

우리금융은 "그룹 대손비용은 연체율 상승 등에 따라 전년 동기 대비 약 953억원 증가한 2614억원"이라면서 "이는 그룹 재무계획 범위 내에서 충분히 관리 가능한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그룹의 1분기 보통주자본비율은 12.1%를 기록해 처음으로 12.0%를 웃돌았다. 

우리금융은 "올해 들어 환율이 약 40원 상승했고 벤처캐피탈사를 인수했음에도 2월 발표한 그룹 자본관리계획을 꾸준히 추진해 온 노력의 결과"라고 말했다.

한편 임종룡 우리금융 회장은 이번 실적발표 컨퍼런스콜 인사말에서 그룹 경영 방향과 주주가치 제고에 대한 적극적인 의지를 피력했다. 우리금융은 주주환원정책의 일환으로 지난달 주주총회에서 분기배당 도입을 위해 정관을 개정했다. 21일에는 1000억원 규모의 자사주 취득·소각을 결정·발표했다.

우리금융 관계자는 "올해에는 리스크 관리와 자본비율 관리에 집중해 미래성장기반을 마련하고 상생경영과 기업문화 혁신 등으로 장기 기업가치 제고에 적극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주요 자회사별 1분기 연결 당기순이익은 ▲우리은행 8595억원 ▲우리카드 458억원 ▲우리금융캐피탈 393억원 ▲우리종합금융 80억원을 시현했다.

#우리금융 #1분기 #당기순이익 #IR 

 

이창환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