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게임
서피스RT? "의외의 매력덩어리"

윈도우 OS로 컴퓨터 세상을 좌지우지 하던 마이크로소프트가 스마트폰 시대로 넘어가면서 제자리를 못 찾는 기색이 역력하다. 그렇게 자신하던 윈도우8은 사용자들에게 외면 받고 야심차게 내놓은 태블릿PC 서피스 시리즈 또한 태블릿PC의 지존이라 할 수 있는 애플 아이패드 발목 잡기엔 역부족인 듯한 인상이다. 특히, 휴대성이 우선인 태블릿PC의 장점을 살리기 위한 선택이었던 ARM계열 테그라3 CPU 탑재 서피스RT를 두고는 오피스 머신이라는 악평이 뒤따른다. 서피스RT, 정말 그렇게 형편없는 제품일까?




마이크로소프트가 만든 윈도우 태블릿PC '서피스RT'

마이크로소프트가 처음 내놓은 PC가 바로 서피스 시리즈다. 마우스, 키보드, 웹캠 등 주변기기만 만들던 마이크로소프트… 애플 아이패드가 자극제가 되었는지 PC 제조까지 직접 나선 것이다. 그럼 서피스RT가 어떤 제품인지 생김새부터 쓰임새까지 하나씩 천천히 살펴보도록 하자.

높은 하드웨어 완성도 느껴져
서피스RT 구성품은 본체, 전원 어댑터, 간단 설명서 이렇게 3가지가 전부다. 전통적인 의미의 (데스크톱이나 노트북) PC와 비교하면 정말 간단한 구성이다. 아이패드처럼… 이 구성품에 옵션으로 제공되는 것이 키보드다. 키보드는 터치 커버와 타이핑 커버 2가지 중 하나를 선택할 수 있는데 말 그대로 키 형태에 따라 구분된다. 우리가 흔히 사용하는 물리적 키보드를 닮은 것이 타이핑 커버인데 워드, 액셀 등 오피스 문서 작업이 많다면 타이핑 커버가 좀 더 실속적이지 않을까 싶다.

서피스RT를 두르고 있는 재질은 'VaporMg'라는 특수 가공 처리된 마그네슘 합금인데 스크래치에 강하면서 손에 쥐었을 때 착 달라붙는 느낌이라 의외로 놀랐다. 무광택임에도 마그네슘 재질의 특성 때문인지 지문이 잘 묻어나는 것이 아쉬움으로 남는다. 디스플레이는 몸체와 달리 광택 처리했는데 표면은 코닝 사의 고릴라 글래스2를 채택해 스크래치에 강함을 자랑한다.




짜잔! 서피스RT. 10.6인치 디스플레이와 코닝 고릴라 글래스2를 채택해 스크래치에 강하다.


오른쪽, 전원 커넥터와 USB 2.0 단자, 마이크로HDMI, 스테레오 스피커가 나란히 줄지어 있다.


왼쪽, 소피커 볼륨과 이어폰 잭, 스테레오 스피커가 나란히 있다.

터치 디스플레이 특성상 짓눌림에 손상될 수 있기에 고릴라 글래스2 사용은 큰 만족감을 줄 것이다. 손가락으로 디스플레이를 힘껏 힘주어 눌려도 끄떡없다. 지문이 묻어나는 걸 빼면 손에 달라붙는 느낌의 착용감 등 세세한 부분까지 잘 챙긴 마무리는 얇고 가벼운 윈도우8 태블릿PC 중 으뜸으로 꼽을 만 하다.

서피스RT는 16:9 화면 비율이라 아이패드보다 넥서스7과 비슷한 모양이다. 275X172X9mm인 10.6인치 디스플레이 크기를 고려하면 표준 사이즈에 속한다. 무게는 레티나 아이패드와 엇비슷한 675g인데 아이패드가 그러하듯 한 손으로 들기에 다소 부담스러운 몸무게다. 전철 등 대중교통 이용시 장시간 사용에는 무리가 있을 법하다. 무릎에 놓거나 킥 스탠드(Kickstand)를 펼쳐 테이블 위에 놓고 사용하는 것이 서피스RT에 어울린다.




아이패드와 나란히 놓았을때 길고 낮다. 화면 비율에서 오는 차이점이다.


아이패드 4세대와 두께 비교. 사진상으로는 차이가 느껴지지 않는다. 다양한 입출력 인터페이스를 내장했음에도 얇은 두께 구현에서 하드웨어의 잘 만듦이 느껴진다.

입출력 장치는 확실히 아이패드나 넥서스7/10과 비해 앞선다. 아니 풍부하다는 표현이 더 어울리겠다. 좌우에 USB 2.0, 마이크로HDMI, 헤드폰 출력, 스테레오 스피커, SDXC 지원 마이크로SD카드 슬롯 여기에 스테레오 마이크까지 마치 노트북인 냥 다양한 입출력 인터페이스를 갖췄다. 특히 마이크로USB가 아닌 풀 사이즈의 USB 단자는 지금 쓰는 USB 메모리 등을 그대로 쓸 수 있으니 편리하겠다. 제품 하단은 키보드 커버를 장착하는 단자가 있다.

이렇게 많고 많은 입출력 인터페이스를 갖췄지만 GPS가 없다는 것은 못내 아쉽다. 태블릿PC라면 이동 중 사용을 전제로 하는 것인데 지도 활용에 필수인 GPS를 내장하지 않은 이유가 무척이나 궁금할 뿐이다.

SDXC 지원 마이크로SD카드 슬롯이 어디 있는지 헷갈렸는데 이유는 스탠드를 열지 않으면 안 보이기 때문. 킥 스탠드를 펼쳐야 사용가능해 불편함도 있지만 64GB의 부족한 저장 공간을 감안할 때 나름 사용용도는 많을 것이다.

다양한 사용 환경 고려한 킥 스탠드
서피스RT 외형상 가장 눈길을 끄는 부분은 스탠드를 내장하고 있다는 점. 킥 스탠드라는 이름의 스탠드는 액자처럼 세워 쓸 때 요긴하다. 스탠드는 본체 수납형태가 아닌 단단히 고정된 힌지 타입이여서 가볍게 밀어 올리면 찰칵 소리 내면서 시원스레 젖힌다. 다만 스탠드를 펼칠 때 홈이 왼쪽에만 있는 것은 아쉬운 점이다. 양쪽 모두 홈을 내었으면 좋았을 것이다.
킥 스탠드 역시 마그네슘 합금이며 두께는 1.5mm로 얇지만 충분한 강도를 지녔기에 망가질 염려는 없겠다. 본체를 세워 화면을 터치할 때 흔들림 또한 없다.




스탠드를 고정하는 힌지. 꽤나 단단해 보인다.


스탠드를 펼쳤을때


본체에 내장된 스탠드 또한 마그네슘 합금이라 튼튼하다.

세웠을 때 각도가 22도, 애매한가?
스탠드를 이용해 세우면 각도는 약 22도 정도다. 각도 조절이 안 되니 이 각도는 중요하다. 서피스 발표 때 마이크로소프트는 이 각도를 두고 영화를 감상하거나 SNS하기 최적의 각도라고 언급했는데 이는 서피스RT과 사용자간 거리에 따라 달라질 수밖에 없다. 잠시 사용해 본 느낌으로 22도는 거리에 따라 좋기도 나쁘기도 하다.




타이핑 커버를 장착했을 때 모습. 기울기는 22도인데 아이패드가 커버를 사용했을 때 보다 좀 더 기울어져 있다.


서피스RT의 22도 각도가 좀 더 안정적으로 보인다.

영화 감상할 때는 좀 더 가까웠으면 좋겠고 SNS할 때는 조금 더 멀리 두게 된다. 화면과 사용자 간의 거리는 50cm 이상 확보되어야 보기 편할 것 같다. 22도라는 각도가 절묘한 순간은 턱을 괴고 작업할 때다(ㅎㅎ). 720P 해상도 지원 전면 웹카메라 또한 스탠드를 세웠을 때의 22도 각도에서 알맞게 사용할 수 있을 것 같다.

무게나 두께에서 아이패드 등 기존 태블릿PC에 비교해 떨어지는 부분임을 부인할 수 없지만 본체 자체에 스탠드를 내장했다는 점은 분명 장점이다. 간단하게 세워 사용할 수 있고 외부 스탠드겸 커버의 무게나 두께가 더해지지 않기에 그렇다는 말이다. 아이패드 등 보통 태블릿PC를 구매할 때 스탠드겸 커버를 함께 구입하므로 결과적으로 두꺼워지는 것은 마찬가지다.

처리 성능 적당, 화면 해상도는 좀 더 높았으면
디스플레이는 나무랄 데 없는 준수한 성능이다. '클리어 타입 HD 디스플레이'라 그런지 밝고 시야각도 꽤 넓어 여타 태블릿PC와 비교해도 손색없다. 손가락으로 화면을 터치, 조작할 때 반응 또한 나쁘지 않다. 해상도는 1366X768로 표준 노트북 사양이다. 그런데 화면 비율이 16:9여서 그럴까. 세로로 사용할 때 위아래로 길게 화면이 전환되는데 이 상태에서 웹 페이지를 보면 글씨가 작아 뭉개지는 느낌이다. 레티나 아이패드는 물론 아이패드2와 비교해도 가독성은 떨어진다. 서피스 프로처럼 풀HD를 지원했으면 하는 바람이다.




악평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윈도우8(RT). 터치 조작에서 오는 윈도우RT의 장점을 한결 더 체험할 수 있다.


해상도가 낮은 탓인지 화면 표현 능력의 문제인지 모르겠지만 화면 크기에 비해 낮은 해상도는 가독성을 떨어트린다.

배터리 지속 시간은 8시간이다. 충분한 수준이다. 신경 쓰이는 부분은 역시 성능이다. ARM 계열 CPU에 최적화되었다지만 왠지 윈도우는 인텔 코어i3 등 고성능 CPU 전용 OS 같은 느낌이랄까. 서피스RT는 엔비디아 테그라3(1.3GHz)를 CPU로 사용한다. 즉 안드로이드 태블릿PC와 가까운 사양이다.

메인 메모리는 PC 수준에서는 적은 2GB다. 이 사양에서 윈도우가 잘 작동될지 의문스러웠는데 반응은 생각만큼 나쁘지 않다. 울트라북과 비교하면 윈도우 시작에서 조금 뒤쳐지는 느낌이지만 오피스2013 RT을 실행하는 데는 조금도 지체 없이 반응한다. 윈도우RT 전용 프로그램이라 그럴 수도 있지만 어째 던 만족할만한 수준이다.




오피스2013RT 중 파워포인트를 실행하고 사용 중인 모습. 실행 및 반응 속도는 재빠르다.

타이핑 커버 대만족, 메일 정도는 식은 죽 먹기
서피스RT와 함께 출시된 전용 커버가 되레 사람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단순 커버가 아닌 키보드 기능을 갖췄다. 마이크로소프트가 서피스RT 타깃을 정확하게 잡고 있다는 생각을 갖게 한다. 서피스RT의 아이패드 및 안드로이드 태블릿PC에 앞서는 최대 장점은 윈도우, 그리고 워드, 액셀 등 사무용 문서의 작성과 편집이 가능하다는 것이다. 여기에 키보드는 필수사항이나 다름없다. 그런데 노트북처럼 무거워진다면 그 의미는 퇴색될 수밖에 없을 것이다.




본체를 들고 흔들어도 타이핑 커버는 분리되지 않는다.


보통의 노트북 같은 느낌이다. 문서 작업에 이만한 태블릿PC는 없을 것이다.

그래서 마이크로소프트는 본체 덮개를 겸하는 2종류의 키보드를 고안했다. 본체와는 자석으로 연결되는데 완성도 면에서 본체 못지않다. 감압식 키보드를 내장한 '터치 커버'는 두께 3mm로 얇고 가볍다. 얼핏 단순한 커버같이 보인다. 물론 물리적 키감은 없다. 다른 하나는 여기서 소개하는 물리적 키보드가 탑재된 '타이핑 커버'다. 노트북이나 넷북의 키보드와 거의 같다고 보면 된다. 금방 익숙해지고 그러면 타이핑 속도는 일반 키보드를 사용할 때와 다를 바 없다. 터치 커버보다 확실히 쓸 만하다. 무게는 218g으로 터치 커버와 9g 차이로 거의 같다.


서피스RT=오피스 머신?
서피스RT는 윈도우RT라는 윈도우8과 다른 OS에서 작동한다. ARM 계열 CPU에서 작동되도록 따로 만든 것인데 기존 윈도우와는 다른 OS로 생각하면 된다. 윈도우7에서 사용하던 소프트웨어는 윈도우8에서 문제없이 사용할 텐데 윈도우RT에서는 사용 불가라는 얘기다. 사용 가능한 소프트웨어는 기본 제공되는 오피스2013RT와 윈도우 앱스토어에서 제공되는 윈도우 스토어 앱으로 제한된다.

현재 스토어의 앱 수가 적고 딱히 사용할 수 있는 것이 많지 않다. 안드로이드 태블릿PC가 그랬듯이… 기본 제공되는 오피스2013RT는 아무런 문제없이 사용 가능하다. 앞서 말했듯이 반응 속도도 빠르다. 그래서 현재로서는 서피스RT는 "메일, 인터넷, 오피스 위주로 쓸려는 사람들"에게 추천하고 싶다. 사실 소프트웨어 이외에도 OS가 달라서 오는 단점이 있다. 마우스나 USB 메모리, 외장저장장치 등은 쓸 수 있는 반면 프린터나 스캐너 등 드라이버 지원 제품에 한해서 사용할 수 있다는 점이다.




서피스RT, 오피스 머신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닌 제품?

이런 점 때문에 서피스RT=오피스 머신"이라는 평이 지배적이지 않나 싶다. 안드로이드 태블릿PC나 아이패드가 더 낫다는 인식 역시 여기서 비롯된다. 사실 틀린 말은 아니다. 서피스RT 가격은 64GB 기준 74만원이기에 아이패드4 32GB 모델과 비슷한 가격대다. 오피스2013RT를 쓸 수 있다는 것이 서피스RT의 가장 큰 장점인 이유는 여기에 있다. 부정할 수 없는 사실이다.

그렇다면 정말 서피스RT는 형편없는 제품일까? 오피스 머신으로 만족할 수 없다면 그렇다고 말해야 할 것 같다. 반대로 외부에서 파일을 보내고 액셀 문서를 편집하는 환경에서 윈도우만한 게 있을까 싶다. 네이버 라인, 멜론, 페이스북 등 각 분야별 대표 애플리케이션이 속속 윈도우RT 전용으로 입점하는 것도 좋은 소식 중 하나다. 서피스RT는 윈도우 태블릿PC의 가능성을 묻는 제품인 동시에 아이패드 등 기존 태블릿PC가 제공하지 못하는 크리에이티브함을 지닌 제품으로 평가하는 이유이기도 하다.

이상우 기자  oowoo73@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