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구글 기계학습의 숨은 공로자




구글 기계학습이라고 하면 세계 최고 기사 가운데 하나인 이세돌 9단을 알파고를 먼저 떠올린다. 하지만 구글은 그 뿐 아니라 스트리트뷰와 인박스 내 자동 응답 기능, 음성 검색 등 여러 분야에서 기계학습을 활용하고 있다. 이를 위해 구글은 몇 년 전부터 기계학습을 최적화하기 위한 장치를 만들고 있었다고 한다.

구글이 극비 프로젝트로 진행한 기계학습을 위한 맞춤형 ASIC가 바로 TPU(Tensor Processing Unit)다. 기계학습을 위한 오픈소스 소프트웨어 라이브러리인 텐서플로우(TensorFlow)에 적합하게 만든 것.





이미 TPU는 구글 데이터센터에서 1년 동안 이용되어 왔다고 한다. 최적화된 성능을 이미 발휘하고 있다는 것. 이 제품은 무어의 법칙으로 따지면 3세대, 그러니까 7년이 걸리던 기술을 앞당긴 것으로 알파고 역시 TPU 보드(사진 위)를 이용했다고 한다. 관련 내용은 이곳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석원 기자  lswcap@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석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