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WHO “커피는 발암 원인 아니다”




과거 세계보건기구 WHO는 커피가 방광암의 원인이 되는 발암 물질을 포함하고 있다는 결과를 발표한 바 있다. 하지만 25년에 걸쳐 커피와 암의 관계를 연구한 결과 커피는 암을 일으키지 않는다고 한다. 하지만 종류에 관계없이 너무 뜨거운 음료는 암을 일으킬 수 있다고 보고되어 눈길을 끈다.

WHO 발표에 따르면 커피는 방광암 뿐 아니라 췌장암과 전립선암 등의 원인이 되지 않으며 오히려 간암이나 자궁암 등 암 20여 종의 위험을 줄일 수 있다고 한다. WHO의 지침 전환은 WHO 외부 조직인 국제암연구소 IARC가 커피와 암과의 관계를 연구한 1,000개 이상 논문을 재조사한 결과 때문이다.

조사를 이끈 IARC의 데이나 루미스(Dana Loomis) 박사는 IARC가 처음 커피를 발암 가능성이 있는 걸로 분류한 1991년 이후 커피에 관한 과학적 연구 결과는 점점 늘어나 신뢰도가 높아져왔다고 말했다. 이는 과거 연구 중에는 흡연자가 있었다는 기록도 있다. 커피와 암 사이에 커피가 암의 위험을 감소시킨다는 지금까지와는 정반대의 결론이 나오게 된 이유 가운데 하나다. IARC는 현재 커피를 식물에서 유래한 화학물질에 의한 항암 작용이 있는 음료로 기록하고 있다.

IARC가 발암 가능성이 있다고 지정한 물질을 철회한 건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하지만 이런 일은 거의 일어나지 않는 사건이기도 하다. 하지만 IARC는 너무 뜨거운 음료를 섭취하는 건 암을 일으킬 수 있다는 발표를 했다. 아직 제한적 증거 뿐이지만 중국과 남미에선 미국이나 유럽보다 6도 가량 높은 70도 가까운 음료를 섭취한다는 점에 주목한 연구를 통해 식도암과 너무 뜨거운 음료를 섭취하는 것 사이에 관계가 있다는 걸 시사했다.

미국커피협회(National Coffee Association)에 따르면 미국인의 경우 하루 평균 3잔씩 커피를 섭취하며 2015년 기준 커피에 지불한 금액은 742억 달러에 달한다고 한다. 미국 이외 지역에서도 전 세계 커피 소비량은 증가하고 있다. 미국커피협회는 커피를 90∼95도에서 추출할 걸 권장하지만 마시기 전에 적정 온도가 될 때까지 식혀야 한다고 밝히고 있다. 관련 내용은 이곳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석원 기자  lswcap@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석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