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게임 IT
삼성SDS, B2B 인공지능 시장 공략...기업용 대화형 AI 플랫폼 출시분석, 시각, 대화형 등 3대 AI 플랫폼 완성

 

삼성SDS(대표 정유성)가 대화형 인공지능(AI) 플랫폼 ‘브리티(Brity)’를 출시하고 B2B AI 시장 공략에 본격 뛰어 들었다.

삼성SDS는 5일 서울 잠실 본사에서 미디어설명회를 열고 브리티를 세상에 공개했다. 이로써 지난 6월 발표한 분석 AI, 시각 AI와 함께 3대 AI 플랫폼을 완성했다. 제조, 금융, 서비스업 등 AI 기술의 도입이 필요한 기업용 시장을 공략하기 위한 모든 준비가 완료됐다는 의미다.

참고로 분석 AI ‘브라이틱스(Brightics)’는 수치나 로그데이터를 분석해 패턴인식, 결과 예측 등을 수행하고 시각 AI는 이미지나 동영상을 분석해 개체인식, 장면 이해 등을 수행한다.

브리티는 자연어로 대화하며 고객이 요청한 업무를 지원·수행하는 지능형 비서다. 사용자가 요청한 업무의 처리를 위해 자연어 이해와 추론, 학습이 가능한 대화형 AI 엔진이 적용된 것이 최대 특징이다. 덕분에 단문이 아닌 복잡한 중문의 문장도 사용자의 의도를 정확히 파악해 최적의 답변을 제공한다.

또한 자동 추천을 통해 대화모델 성능을 향상시켜 기존 대화형 AI 대비 구축기간을 기존 3개월에서 1개월로 단축, 비용절감 효과를 제공한다.

특히 브리티는 사용자가 갑작스럽게 화제를 전환해도 새 질문의 의도를 분석해 답변한 뒤 이전 주제로 복귀해 대화를 진행할 수 있다. 언어 이해, 다중 의도 인식, 문장별 감성 분석 등을 가능케 해주는 자연어 처리 엔진 및 학습 모델을 적용해 지능적 대화 맥락 관리가 가능한 것이다.

아울러 브리티는 문자 대화에 더해 음성 대화도 지원한다. 이는 카카오, 라인 등 모바일 메신저와 PC, 전화, 스마트폰 등 하드웨어에 관계없이 적용된다. 일례로 고객이 A/S센터로 전화해 “가까운 A/S센터를 안내 바랍니다”라고 문의하면 직원이 브리티로 하여금 해당센터를 찾도록 시킨 뒤 검색결과를 음성으로 변환해 “고객님 강남역 센터로 가시면 됩니다”라고 알려주는 식이다.

삼성SDS 개발센터장 김종필 상무는 “외부 출시에 앞서 지난 5월부터 삼성SDS를 포함한 계열사 임직원을 대상으로 일정, 전화번호, 출장, 근태, 식단 메뉴 등 사내에서 필요한 각종 정보서비스를 브리티로 처리해 성능 검증을 마쳤다”며 “이미 여러 업종에서 다양한 응용서비스로 구현 중인 만큼 고객 제품과 서비스를 혁신하는 플랫폼 서비스로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이상엽 기자  sylee@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