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LG화학 ‘제미글로’, 800억원대 블록버스터로 ‘우뚝’월 처방액 70억원 돌파...대웅제약과의 공동판매 이후 거침없는 질주

 

국내에서 개발된 최초의 당뇨병 치료제 신약인 LG화학의 ‘제미글로’가 무서운 기세로 시장을 넓혀나가고 있다.

의약품 조사기관 유비스트에 따르면 제미글로의 원외 처방액이 지난 9월 한달간 70억원을 넘어섰다. 올해 5월 60억원 돌파에 이어 4개월 만에 70억원의 고지까지 점령한 것이다.

이에 따라 제미글로는 현재 국내 DPP-4 억제제 시장에서 M/S 3위로 올라섰으며, 연간 800억원대의 블록버스터 약물로써 선두자리까지 위협하고 있다.

이 같은 가파른 성장세는 지난해 1월 대웅제약과의 공동마케팅 계약 체결한 이후 본격화됐다. 대웅제약이 가진 차별화된 마케팅 및 국내 영업력이 제미글로의 잠재력을 폭발시켰다는 평가다.

대웅제약 정경진 제미글로 PM은 “월 원외처방액 70억원 돌파는 제미글로의 우수한 효과와 복약 편의성을 국내 의료진과 당뇨병환자들이 인정하고 있다는 방증”이라며 “앞으로도 LG화학과 협력해 제미글로군을 1,000억대 대형 품목으로 육성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성은 기자  sukim@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