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실시간 핫이슈
오락가락 가상화폐 대책, 실무자 내부 정보 활용한 시세차익까지…여론 ‘부글’
가상화폐 대책 발표 하루 전 금감원 직원이 가상화폐를 매도해 시세차익을 본 것으로 확인됐다. (사진=SBS 캡처)

정부가 가상화폐 규제 대책을 두고 오락가락 하는 가운데 실무자는 정보를 이용해 부당이득을 취해 여론이 들끓고 있다. 

금감원 직원은 정부의 가상화폐 규제 발표 하루 전날 이 같은 정보를 입수하고 매도, 50%의 시세 차익을 본 것으로 확인됐다. 

인터넷상에는 정부의 줏대 없는 정책을 지적하면서 동시에 전수조사를 요청하고 있다. 

네티즌들은 “8**** 자알 논다. 제재 발표 하고 사고 오르면 고 또 제재 발표해서 사고” “nuet**** 이종구가 폐쇄가능하다고 또 발표했던데. 대통령이 부처 간 합의하고 결과 나오기 전에 얘기하지 말라고 경고까지 했는데 통제가 안 되네” “fala**** 1명뿐일까? 전수조사하세요. 법무부 장관부터” “ckba**** 가상화폐 거래소가 생긴 지 얼마나 됩니까? 어제 오늘 생긴겁니까? 그동안 가상화폐가 오르지 않던 때는 아무런 말이 없다가 급상승 하니까 불법이네 투기네 운운합니까? 도대체가 할 말이 없습니다” “ansy**** 가상화폐 규제 실무자가 정보 이용해 서민들 돈 뺏었네. 강도짓이네”라는 댓글이 줄 잇고 있다. 

정부는 그 동안 가상화폐 규제 대책을 발표하면서 거래소 전면 폐쇄 방안을 언급했다가 국민 청원이 줄 잇자 슬그머니 발을 빼는 모습을 보여 왔다. 

이재한 기자  leejaehan@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재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