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실시간 핫이슈
천안함 폭침 주범, 자유한국당…“무슨 낯으로 우리 장병들에게 나라를 지키라 할 것인가”

사진=자유한국당 페이스북

자유한국당이 문재인 정권에 대해 일침을 가해 이목을 사로잡았다.

22일, 자유한국당은 북한이 평창 동계올림픽 폐막식에 김영철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을 단장으로 하는 고위급대표단 파견을 통보한 데 대해 "북한이 감히 김영철을 폐막식에 고위급대표단 단장으로 파견하겠다는 후안무치한 발상을 하게 한 것은 그동안 북한 해바라기에, 굴종과 굴욕을 밥 먹듯이 해온 문재인 정권이 불러들인 희대의 수치"라고 맹비난했다.

전희경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이날 오후 논평을 통해 "육해공 대북제재를 무력화하고, 김여정에게 굽실거리며 3대 세습 독재왕조 정통성까지 떠받들어준 문재인 정권이 이제는 천안함 폭침의 주범인 김 부위원장을 맞이하겠다고 나섰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평창 동계올림픽을 '평양올림픽'으로 만들어 우리 선수 기회를 박탈하고, 북한 체제선전장으로 전락시킨 것이 문재인 정권"이라며 "한 뼘도 대한민국 땅을 밟을 수 없다"고 덧붙였다.

또 전 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이 대북 굴욕 행보의 정점으로 김영철까지 대한민국을 휘젓게 한다면 무슨 낯으로 우리 장병들에게 나라를 지키라 할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김어진  eojin_kim@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어진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