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GS건설, 역대 최대 분기 영업이익 달성...해외플랜트 6년 만에 흑자 전환1분기 영업이익 3,900억원, 세전이익 3,110억원 시현

 

GS건설(대표이사 임병용)이 25일 공정 공시를 통해 매출 3조1,270억원, 영업이익 3,900억원, 세전이익 3,110억원, 신규 수주 1조9,720억원의 올 1분기 잠정 경영 실적을 발표했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5.8% 증가했으며, 영업이익은 무려 561%의 폭발적 성장을 통해 지난 2014년 2분기 이후 16분기 연속 흑자를 이어갔다. 세전이익 또한 전년동기 대비 대규모 흑자 전환에 성공했으며, 신규수주도 전년동기 대비 1.5% 증가를 보였다.

특히 영업이익과 세전이익의 경우 창사 이래 최대 분기 실적이다.

이 같은 실적개선은 플랜트 부문과 건축·주택부문이 이끌었다. 그중에서도 플랜트 부문이 대폭적 매출 증대를 바탕으로 6년 만에 적자에서 흑자로 돌아서며 실적 향상의 주역이 됐다.

구체적으로 1분기 플랜트 부문 매출은 9,91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44.9% 증가했으며, 매출총이익률은 전년 동기의 -23.2%에서 20.3%로 흑자 전환됐다.

건축·주택부문 역시 올해 예정된 분양물량을 계획대로 순조롭게 소화했고, 청약도 호성적을 거두면서 전년동기와 비교해 10.7% 증가한 1조7,160억원의 매출을 나타냈다.

GS건설 관계자는 “향후에도 양적 성장보다는 수익성에 기반한 선별 수주와 경쟁력 우위 사업에 대한 지속적 투자를 통해 분기별 안정적 흑자 기조를 이어가 지속 가능 성장을 이뤄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한수 기자  hslee@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한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