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금호아시아나, 아시아나IDT 코스피상장예비심사 통과

[테크홀릭] 금호아시아나그룹이 계열사의 기업공개(IPO)를 통해 자금확보에 나서고 있다. 

금호아시아나그룹(회장 박삼구)은 IT계열사인 아시아나IDT가 한국거래소 유가증권시장(코스피) 상장예비심사를 통과했다고 6일 밝혔다. 

아시아나IDT는 아시아나항공이 지분 100%를 소유하고 있다.  항공, 물류, 금융, 건설 관련 IT서비스를 제공하는 회사로 지난해 매출 및 영업이익은 각각 2603억원, 215억원을 기록했다. 무차입경영으로 재무구조도 건전하다. 

금호아시아나그룹은 "4차 산업혁명 등에 맞춰 IT 중요도가 부각되고 있어 아시아나IDT의 성공적인 상장이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금호아시아나 측은 상장 완료 후 시가총액을 3000억~4000억원 정도로 예상하고 있다.  

금호아시아나그룹은 아시아나IDT외에도 한해 두 건의 계열사 IPO를 성사시켜 유동성 확보에 나설 것으로 알려졌다. 

금호아시아나 그룹 관계자는 "IPO를 계기로 그룹사 IT 경험 기반의 대외 사업을 확대를 계획하고 있다"며 "조만간 금융위원회에 증권신고서를 제출하고 본격적인 기업공개(IPO)를 추진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상엽 기자  sylee@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