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SK이노베이션, 소재사업 자회사 ‘SK아이이테크놀로지’ 출범...노재석 대표이사 선임
노재석 SK아이이테크놀로지 대표이사 사장 (사진=SK이노베이션)

[테크홀릭] SK이노베이션은 소재사업을 물적 분할한 자회사 SK아이이테크놀로지가 1일 공식 출범했다고 2일 밝혔다. 

SK아이이테크놀로지는 1일 창립총회 및 이사회를 열어 노재석 소재사업 대표를 대표이사 사장으로 선임했다. 그 외 정관 승인, 이사 및 감사 선임 등 향후 영업활동을 위한 안건들을 의결했다. 

SK아이이테크놀로지는 SK이노베이션이 100% 지분을 보유한 자회사다. 전지부터 영상표시장치, 정보통신기기 관련 소재를 다루는 글로벌 소재 솔루션 기업으로 도약한다는 계획이다. 

대표이사로 선임된 노재석 사장은 1995년 유공에 입사해 SK루브리컨츠 사업 개발, 성장 전략 업무를 담당해 온 신사업 육성 전문가로, 2017년부터 소재사업 성장을 이끌었다.

SK아이이테크놀로지는 전기차 배터리에 사용되는 리튬이온배터리 분리막(LiBS)과 폴더블폰 등에 쓰이는 투명PI 필름을 생산한다. 

분리막 시장에서 SK는 일본 아사히카세히에 이어 2위이며 투명PI필름은 폴더블폰의 핵심부품으로 수요가 급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LiBS사업은 충북 증평·청주 생산공장과 더불어 중국 창저우와 폴란드 실롱스크주에 신규 투자를 결정하는 등 해외생산 거점 확보를 통해 글로벌 입지를 강화하고 있다. 

폴더블 디스플레이용 필름인 FCW(Flexible Cover Window)도 본격적인 양산을 앞두고 있다. 최근 대전 기술혁신연구원 내 데모 플랜트(Demo Plant)를 완공한 데 이어, 약 400억원을 들여 충북 증평에 건설 중인 상업라인은 10월 양산에 돌입한다. 투명 PI필름 수요확대에 따라 2공장 증설도 검토 중이다.

노재석 사장은 "SK아이테크놀로지는 비약적인 성장이 예상되는 전기차 배터리, 플렉서블 디스플레이의 핵심소재인 LiBS와 FCW사업에서 경쟁력을 확보하고 있다"며 "분사를 통해 독자적인 경영 역량과 제품, 기술 등 사업 전문성을 강화해 글로벌 소재 솔루션 기업으로 성장, 세계 시장 주도권을 확보하겠다"고 말했다.

이상엽 기자  sylee@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