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문체부, WHO 게임중독 질병분류 반대 의견 제출

[테크홀릭] 문화체육관광부가 세계보건기구(WHO)의 게임중독 질병분류를 반대하고 나섰다.

문체부와 한국콘텐츠진흥원은 게임 중독을 질병으로 분류하는 ‘게임이용장애 질병코드화’에 반대한다는 의견서를 WHO에 제출했다고 1일 밝혔다.

의견서에는 청소년이 게임에 과도하게 몰입하는 것은 게임 그 자체가 문제가 아니라 부모의 양육 태도, 학업 스트레스, 교사와 또래 집단의 압력 등 다양한 심리·사회적 요인에 의해 영향을 받을 수 있다는 내용이 담겼다.

임상의학적으로 관점에서도 게임 이용이 뇌 변화의 직접적인 원인이 아니라, 주의력결핍 과잉행동 장애(ADHD)와 같은 질환이 있을 때 게임 과몰입 증상을 초래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 게임 과몰입에 대한 진단과 증상에 대한 보고가 전 세계, 전 연령층에 걸친 것이 아니라 한국・중국 등 아시아 지역에 국한돼 있고, 청소년이라는 특정 연령층에 집중돼 있는 점에 대한 문제제기도 포함했다.

의견서는 건국대 산학협력단의 '게임이용자 패널(코호트) 조사 1~5차년도 연구' 결과를 토대로 작성됐다.

연구는 2014~2018년 5년간 게임을 즐기는 한국 10대 청소년 2천명을 대상으로 게임이 이용자에게 미치는 영향을 파악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게임이용장애 질병코드화는 게임이용장애(게임중독)를 WHO의 국제질병표준분류기준(ICD)에 등재해 질병으로 분류하는 것을 의미한다.

WHO는 지난해 6월 국제질병분류 제11차 개정판에 게임이용장애를 질병코드로 등재하기로 하고, 올 5월 WHO 총회에서 이 문제를 정식 논의하기로 했다.

 

 

이상엽 기자  sylee@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