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현대중공업, 법인분할 주총 불법으로 막은 노조원들 고소

[테크홀릭] 현대중공업이 대우조선해양 합병 및 법인분할 주주총회를 둘러싼 노조의 불법·폭력행위와 관련해 노조 간부 등 노조원 79명을 고소·고발했다.

현대중공업은 13일 사내소식지를 통해 "신원 확인 절차를 거쳐 불법 행위자 79명을 특정하고 모두 7건에 대해 경찰과 고용노동부 등에 고소·고발장을 냈다"며 "이미 경찰이 수사를 위해 출석요구를 한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현대중공업은 당초 주총장이던 울산 동구 한마음회관 점거와 기물 파손에 대한 손해배상 소송을 준비 중이다.  또 노조 파업 기간 사내 주요 도로를 오토바이로 점거해 물류를 방해한 것에 대해서도 손해배상과 업무방해죄로 추가 고소할 계획이다. 

현대중공업은 "노조가 변경된 주총장인 울산대학교 체육관 출입문과 벽을 부수고도 '회사 자작극'이라는 억지 주장을 하고 있다"며 "상식을 벗어난 노조의 불법행위 중단을 다시 한번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또 "사내 외에서 발생한 모든 불법 행위에 대해 반드시 법과 사규에 따라 끝까지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한편, 현대중공업 노조는 지난달 31일 진행된 분할 주총 무효를 주장하며 지난 3일부터 파업을 이어가고 있다. 노조는 13일에도 4시간 파업을 진행했다. 

김성은 기자  sukim@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