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증권
삼성증권, 해외주식 공개특강 전국 주요 도시 확대 진행

[테크홀릭] 삼성증권은 5일 지난 7월 현대백화점 압구정 본점에서 진행한 해외주식 공개 특강 '애널리스트가 간다' 행사를 전국으로 확대한다고 밝혔다.

해외주식 공개 특강 '애널리스트가 간다'는 삼성증권 대표 애널리스트 10명이 강사로 출연해 글로벌 주식시장의 테마별 핵심 투자 전략을 전달할 예정이다.

부산, 대전, 서울 등 3회에 걸쳐 진행될 이번 행사는 Tech, 미래산업, 유통, 온라인 결제 등 유망 종목 소개와 시장 전망, 투자자들의 질의응답 시간 등으로 구성된다.

이번 행사는 직장인 투자자들을 위해 주말에 열릴 예정이며 총 3회에 걸쳐 진행된다.

오는 10일 오후 1시 '부산MBC드림홀'에서 진행될 첫 행사에 이어 17일과 31일에는 각각 대전 '믹스페이스', 광화문 '교보문고'에서 오후 1시에 행사가 진행된다.

해외주식 공개특강, 애널리스트가 간다는 매회 선착순 500여명을 대상으로 진행될 예정으로, 삼성증권 고객이 아니어도 홈페이지나 패밀리센터를 통해 미리 신청하면 무료로 참석할 수 있다.

삼성증권 관계자는 "7월에 개최했던 행사 때 사전 신청 고객보다 훨씬 많은 내방객들이 몰려 일부 참석자가 서서 강의를 들을 정도로 반응이 뜨거웠다"며 "이런 투자자들의 관심을 반영해 서울뿐만 아니라 전국적으로 행사를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삼성증권은 지난 7월 현대백화점 압구정 본점에서 진행한 해외주식 공개 특강 '애널리스트가 간다' 행사를 전국으로 확대한다.(사진=삼성증권)

하재화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하재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