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국민노동 소득, 41세 정점-적자 전환 59세27세부터 첫 흑자…16세에 적자 최대

[테크홀릭] 통계청은 9일 대한민국 국민은 평균 41세 때 소득상 흑자 정점을 찍고 점차 흑자 폭이 줄어들다가, 59세부터는 적자가 된다는 내용의 ‘국민이전계정’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국민이전계정은 올해 1월 처음 발표한 국가 통계다. 민간 소득과 정부 재정 등이 세대별로 어떻게 이전·배분되는지, 소득과 소비는 어떤 연령에서 얼마나 이뤄지는지 보여주는 재분배 지표다. 인구 구조 변화에 따라 연금 납부액과 수령액, 공교육비 부담 등 정부 재정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할 수 있는 근거가 된다. 국민 한 사람의 생애주기 흑자·적자는 순수 노동 소득에서 소비를 빼서 산출했다. 상속·증여를 비롯한 이전 소득과 금융 소득 등은 모두 노동 소득에서 비롯된 것으로 보기 때문이다.

2016년 우리나라 국민 전연령의 노동소득(임금+자영업소득)은 전년대비 4.5% 증가한 842조1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생산가능연령인 15~64세 노동연령층의 노동소득이 820조3750억원으로 전체 노동소득의 97.4%를 차지했다. 생산가능연령 15세 미만인 0~14세는 소득이 없었으며, 65세 이상 노령층의 노동소득은 21조7260억원을 기록했다.

특히 각 연령별 1인당 노동소득은 생애주기 가운데 41세에 3209만원으로 정점을 찍은 것으로 나타났다. 41세 1인당 임금은 3081만원이며, 자영업소득은 128만2000원으로 조사됐다.

생애주기별로 보면 우리나라 국민은 27세부터 노동소득이 소비보다 많은 흑자구조를 나타낸 뒤 41세에 정점을 찍고 59세부터 소비가 노동소득을 앞지르는 적자인생으로 전환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0~26세까지는 적자가 발생했으며 16세에 2867만원으로 최대 적자를 기록했다. 이어 27세부터 58세까지 흑자를 기록한 뒤 59세부터 다시 적자가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41세에는 흑자가 1435만원으로 최대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자료=통계청)

전 연령으로 보면 2016년 전 연령의 노동소득에서 소비를 뺀 생애주기적자는 110조3000억원으로 전년 112조620억원보다 1조7620억원(-1.6%) 감소했다.

소비가 전년 대비 3.8% 증가한 952조4000억원을 기록한 가운데 노동 소득이 같은 기간 4.5% 증가한 842조1000억원을 기록하면서 적자 규모가 소폭 줄었다.

노동소득이 없는 0~14세 유년층은 130조6000억원의 적자가 발생했으며, 은퇴시기가 지난 65세 이상 노년층도 92조4000억원 적자를 기록했다.

생산가능연령 15세 미만인 유년층은 노동소득이 0원인 반면 공공소비와 민간소비는 각각 62조원, 68조7000억원을 기록했다. 공공소비의 경우 공공교육소비가 37조6000억원을 기록했으며, 공공보건소비는 5조원으로 나타났다.

노령층은 노동소득이 21조7260억원을 기록했으나 공공소비와 민간소비가 각각 44조3780억원, 69조7480억원으로 총 소비가 114조1260억원에 달해 92조4000억원의 적자를 나타냈다. 노령층의 경우 공공보건소비가 33조5000억원으로 전체 공공보건소비의 39.6%를 차지했다.

반면 15~64세 노동연령층은 노동소득 820조4000억원에서 소비 707조7000억원을 빼 112조7000억원의 흑자가 발생했다. 노동연령층의 노동소득은 2015년 784조1800억원에서 820조3750억원으로 36조1950억원(4.6%)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이전계정은 연령별 노동소득과 소비, 공적 이전과 가구 내 및 가구간 사적 이전 등을 파악하기 위해 마련됐다.

#통계청 #생애주기 #노동소득

이승훈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