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정책
정부, 필요시 채권시장안정펀드·P-CBO 시장안정조치거시경제금융 점검회의-"소상공인·자영업자 위한 전례없는 특단의 금융지원 긴요"

[테크홀릭] 정부는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 주재로 1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거시경제금융 점검회의를 열고 "필요시 준비된 비상계획(컨틴전시 플랜)에 따른 시장안정조치를 적기에 신속 가동해 기업이 자금 조달에 어려움이 없도록 만전을 기하겠다"며 필요한 경우 채권시장안정펀드와 회사채 발행 지원 프로그램(P-CBO) 확대 등 시장안정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김 차관은 "국제 금융시장에서 달러화 강세 흐름이 지속되고 채권시장 스프레드도 확대되는 등 글로벌 신용물 시장에 국지적인 경색 조짐이 나타나고 있다"며 "달러 유동성 확보 경쟁이 점차 심화하는 분위기"라고 설명했다.

이어 김 차관은 "코로나19 사태 추가 확산과 장기화에 따른 기업실적 악화 및 글로벌 자금경색 가능성에 대비해 경각심을 갖고 시장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며 "국내 기업과 금융회사가 필요한 외화자금을 원활히 조달할 수 있도록 최대한 지원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를 위한 특단의 금융지원이 필요하다고도 강조했다.

김 차관은 "과거의 위기는 대형은행·대기업에서 촉발되었던 것과 달리 코로나19 사태는 소상공인·자영업자와 같은 취약계층이 가장 먼저 타격을 받고 있다"며 "소상공인·자영업자가 지금의 어려움을 버텨낼 수 있도록 전례 없는 특단의 금융지원 대책이 긴요하다"고 덧붙였다.

이날 회의는 뉴욕증시가 급락 마감한 가운데 열렸다.

18일(현지시간) 뉴욕증시의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6.30% 하락 마감해 2만선을 밑돌았다.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 500지수와 나스닥 지수도 각각 5.18%, 4.70% 하락한 채로 거래를 마쳤다.

#시장안정조치 #채권시장안정펀드 #회사채발행 #P-CBO

김용범 기획재정부 차관이 3월 16일 서울 중구 은행연합회에서 열린 ‘거시경제금융회의’를 주재,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사진=기재부)

이상엽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