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셀트리온그룹 3사 합병-"올해 3분기 3사 합병 세부안 제시"합병 가능한 주주 동의 비율 계산-반대 주식 구매자금 여력도 파악

[테크홀릭] 서정진 셀트리온그룹 회장이 27일 인천 송도에서 열린 셀트리온 정기주주총회에서 셀트리온과 셀트리온헬스케어, 셀트리온제약 합병방안을 오는 3~4분기 중 회사가 제시해 임시주총에서 주주 의결에 부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이날 서 회장은 온라인 음성 연결을 통해 주주들에게 "올해 3~4분기 정도에 내부에서 논의를 통해 합병안을 제시하겠다"면서 "이후 나는 의견을 제시하지 않고 주주들의 뜻에 따라 합병에 동의를 구하는 식으로 하겠다"고 말했다.

셀트리온과 셀트리온헬스케어, 셀트리온제약 3사가 합병하게 되면 단순합산 시가총액 규모는 32조원대다. 네이버를 넘어 유가증권 시총규모 4위에 오른다. 의약품 연구개발에서 유통, 생산까지 사업 시너지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는 것이 서정진 회장의 시각이다.

그러나 셀트리온 그룹의 합병 계획은 3사의 주주들이 각각 일정 비율이상 동의해야 가능하다. 서 회장은 "합병을 반대하는 주주가 많으면 회사가 해당 주식을 매수해야 하는 상황이 발생한다"며 "매수 자금에 한계가 있기 때문에 얼마 정도의 동의가 필요한지 등을 알아볼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서 회장은 지난해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JP모건 헬스케어 콘퍼런스'에서도 합병 검토의사를 내비친 바 있다.

당시 서 회장은 "합병을 한다면 화학합성 및 바이오의약품, 생산 등 모든 기능을 가진 하나의 회사가 된다"며 "주주들 의견에 따라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합병 후 수익률에 대해선 "50% 이상 유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편 셀트리온의 최대주주는 셀트리온홀딩스(지분율 20%)로 서정진 회장이 지분 95.51%를 갖고 있다. 셀트리온은 셀트리온제약의 최대주주(54.99%)이기도 하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서 회장이 최대주주(35.49%)로 셀트리온과 지분관계는 없다.

#셀트리온 #서정진 #합병 #주주총회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사진=셀트리온)

김성은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