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보험
KB​손해보험, 운전자보험 10월 GA채널 M/S 업계 1위 달성업계 최초 보장 신설 등 지속적인 상품경쟁력 강화로 고객 관심도 증가

[테크홀릭] KB손해보험(대표이사 사장 김기환)은 운전자보험이 업계 최초 보장 신설 및 보험료 환급형 구조도입 등으로 지난 10월 매출이 급성장하며 고객들의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고 4일 밝혔다.​​

운전자보험은 자동차보험과 달리, 교통사고에 따른 벌금이나 형사합의금(교통사고처리지원금), 변호사선임비용 등 행정적,형사적인 부분에 대한 대비와 더불어 피보험자 본인에 대한 부상위로금 등 상해의 위험을 대비할 수 있는 보험이다.운전자보험은 자동차보험처럼 의무보험은 아니지만 대부분의 운전자가 하나쯤은 가입하는 필수 품목으로 인식되고 있는 보험 상품이다.​​

이러한 운전자보험에 대해KB손해보험은 업계 최초의 보장을 신설하고,보험료 환급형 구조를 도입하는 등 상품경쟁력 강화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 왔다.​​

특히 지난해3월 ‘민식이법’시행에 발맞추어 손해보험사 중 가장 빠르게 스쿨존사고에 대한 자동차사고벌금 보장을 최대 3천만 원까지 확대한 특약을 출시하여 고객들의 늘어난 관심과 수요에 선제적으로 대비할 수 있는 상품을 제공해 왔다. ​​

이외에도 지난해 4월 납입면제 사유 발생시 보험금 지급은 물론 고객이 납부한 보장보험료까지 환급해주는 ‘페이백(Pay-Back)’ 기능을 업계 최초로 탑재함으로써 KB손해보험 운전자보험만의 독창적인 경쟁력을 갖추었다.

또한 지난 9월에는 자동차사고 변호사선임비용을 최대 2천만 원에서 3천만 원 한도로 확대하여, 법원의 약식명령으로 고객이 억울한 판정을 받아 정식재판을 신청하여 진행해야 하는 경우에도 충분한 보장이 가능하도록 했다. 뿐만 아니라 자동차사고로 타인에게 상해를 입혀 피해자와 형사합의를 해야 할 경우를 대비한 교통사고처리보장 또한 사망사고 및 장기진단(25주 이상 진단 시)사고 등에 대해서는 보장 한도를1억 5천만 원까지 확대하여 불의의 사고 시에도 고객의 재산피해 없이 피해자에게 형사적 책임을 다할 수 있도록 했다. 

이처럼 지속적인 상품경쟁력 강화와 대고객 신뢰를 바탕으로 지난 10월에는 전년 동월 대비 판매건수가 1.5배 증가하며 매출이 급성장하였고, 상품경쟁력을 가늠할 수 있는GA채널 운전자보험 시장에서M/S(시장점유율) 21.5%로 업계1위를 달성하며,운전자보험의 신흥 강자로 등극했다.​​

KB손해보험 장기상품본부장 배준성 상무는 “지속적인 상품경쟁력에 대한 강화 노력으로 KB손해보험의 운전자보험이 시장에서 고객들의 많은 사랑을 받게 되어 기쁘다”며, “KB손해보험은 앞으로도 고객이 만족하고 신뢰할 수 있는 운전자보험 개발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KB손해보험 #운전자보험 #자동차보험

하재화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하재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