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게임 IT
SKT, ‘대학생 개발자 양성' 위한 AI∙메타버스 교육과정 공동 개발 나선다SKT ‘NUGU AI 음성인식’과 ‘이프랜드’ 등 기술 자산 활용

[테크홀릭]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유영상)은 고용노동부가 주관하는 K-디지털 플랫폼 사업의 일환으로 한국컴퓨터정보학회(KSCI∙회장 신진섭)와 ‘AI∙메타버스 기본 및 심화과정 개발을 통한 디지털 확산 및 활성화’ MOU를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양측은 이번 업무협력 협약서에서 AI∙메타버스 교육 관련 디지털 콘텐츠(기본·심화 과정) 공동 개발 및 산업계∙대학생∙구직자 대상 최신 ICT Tech. 강연 및 토론회 개최, 프로젝트 및 캡스톤 디자인∙해커톤 기반의 교육 확산을 추진하기로 합의했다.

여기서 캡스톤 디자인(Capstone Design)이란 창의적 종합설계 능력을 갖춘 인재 양성을 목적으로 하는 산업체 현장에서 발생하는 문제 해결 능력을 키우기 위해 기획부터 개발까지 일련의 과정을 수행하는 프로젝트형 교육 방식을 말한다.

양측은 최근 산업계 인력 수요가 확대되는 ‘AI∙메타버스’ 분야에서 현장 개발자들이 사용하는 파이선 언어와 딥러닝 모델, 유니티 프로그래밍 등 최신 기술을 대학생들에게 교육한다는 계획이다.

SKT와 한국컴퓨터정보학회는 올 하반기 이 같이 구성된 AI∙메타버스 교육 과정을 개발해 약 10여개 대학에 AI∙메타버스 관련 수업을 편성할 예정이다.

특히 이번 AI∙메타버스 교육과정 공동 개발은 SKT가 보유하고 있는 ‘NUGU AI 음성인식’과 ‘이프랜드(ifland)’ 등 기술 자산을 활용해 산업현장과 학계의 간극을 좁히고, 대학생 개발자의 역량을 키운다는 사회적 가치 확산의 의미가 있다.

이준호 SK텔레콤 ESG추진 담당은 “한국컴퓨터정보학회와 산학협력을 통해 개발한 실습형 AI메타버스 교육 과정을 통해 학생들이 관련 기술 개발의 실전 감각을 향상시키고, 산업체 현장에 바로 적응할 수 있는 인재를 양성해 선순환적 생태계를 만들어낼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SKT #AI #메타버스 #대학생 #구직자 #교육과정 #공동개발 #한국컴퓨터정보학회

SK텔레콤은 고용노동부가 주관하는 K-디지털 플랫폼 사업의 일환으로 한국컴퓨터정보학회와 ‘AI∙메타버스 기본 및 심화과정 개발을 통한 디지털 확산 및 활성화’ MOU를 체결했다.(사진=SKT)

김태순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