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삼성전자, ISE 2023서 '지속가능한 미래' 디지털 사이니지 신제품 공개

[테크홀릭] 삼성전자가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31일부터 2월 3일(현지시간)까지 열리는 유럽 최대 디스플레이 전시회 ‘ISE(Integrated Systems Europe) 2023’에서 1,728㎡(약 522평) 규모의 전시관을 마련하고 ▲친환경 스마트 사이니지와 플랫폼 ▲다양한 아웃도어 사이니지 ▲윈도우(Windows) 운영체제(OS) 탑재 키오스크 등 지속가능(Sustainability)한 미래를 위한 디지털 사이니지 신제품을 대거 공개한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소재부터 생산, 포장, 사용, 폐기까지 제품 생애주기(Product Life Cycle)별 친환경 노력을 전시장 전면에 소개하며,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비전을 다시 한번 강조한다.

삼성전자는 2023년형 스마트 사이니지 Q 시리즈, ’원격 관리(Remote Management)’ 기능을 강화한 ‘매직인포(MagicINFO)’ 솔루션을 소개하면서 친환경 상업용 디스플레이 제품을 사용함으로써 고객들이 기후 변화 대응과 자원 순환 제고에 동참할 수 있도록 했다. 

2023년형 스마트 사이니지 Q 시리즈(모델명: QHC·QMC·QBC)는 스크린 두께가 28.5mm로 전작 대비 약 40% 줄어, 제품 생산 후 물류에 필요한 컨테이너 수를 기존 대비 20% 이상 줄일 수 있다.

조도 센서를 탑재해 주변 밝기에 따라 자동으로 스크린 밝기가 조정돼 소비 전력을 효율적으로 관리해주며, 후면 커버에는 약 10%의 PCM(Post Consumer Material) 소재의 재생 플라스틱이 적용했다.

2023년형 스마트 사이니지 Q시리즈 전 라인업은 미국 환경청(Environmental Protection Agency, EPA)과 미국 에너지부(United States Department of Energy, DOE)가 에너지 절감 효과가 뛰어난 제품임을 인증하는 ‘에너지 스타(Energy Star)’ 규격을 만족한다.

클라우드 기반의 기기·콘텐츠 관리 플랫폼인 ‘매직인포 (MagicINFO)’는 사이니지 운영 관리자의 사용 환경과 조건에 따라 최적화된 사용성을 제공하기 위해 ▲실시간 기기 제어 ▲화면 밝기 조절 ▲케이블 연결·기기 온도·네트워크 상태 등 상황을 확인할 수 있는 ‘디바이스 헬스(Device Health)’ 등을 지원해 불필요한 전력 소비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돕는 ‘원격관리(Remote Management)’ 기능을 한층 강화했다.

이 밖에도 삼성전자는 ▲전력 소비량 실시간 모니터링 ▲시간 단위 제품 밝기 스케줄링 ▲원격 밝기 조절 ▲기기 자동 점검·고장 알람 등 다양한 에너지 절감 솔루션을 탑재한 신규 사이니지 플랫폼도 공개한다.

삼성전자는 사이니지·TV 등 다양한 상업용 디스플레이를 통합 연결하는 신규 플랫폼을 올해 상반기 중 출시할 계획이다.

삼성전자가 31일부터 2월 3일(현지시간)까지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개최되는 유럽 최대 디스플레이 전시회 ‘ISE 2023’에 참가해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다양한 상업용 디스플레이 신제품을 소개한다. 삼성전자 모델이 다양한 아웃도어 사이니지를 소개하고 있는 모습(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는 스포츠와 랜드마크 시장을 공략하는 대형 사이니지부터 전기차 충전소 시장 맞춤형 소형 사이니지까지 최대 밝기 8,000nit(니트)를 지원해 자연 태양광 조건에서도 뛰어난 화질을 제공하는 것이 특징인 P6·P8·P10·P16 총 4종의 아웃도어 LED 사이니지(모델명: XHB)을 선보인다.

표준화된 모듈형 디자인을 통해 ▲최대 2,500R 곡률의 오목(Concave) ▲볼록(Convex) ▲휘어진 S자 형태 ▲리본띠 형태(Facia) ▲90도 L타입 등으로 자유롭게 설치가 가능한다.

기존 모델 대비 2배 이상 얇아진 디자인으로 심미성을 높였으며, 설치 시간도 2배 이상 단축해 설치 편의성을 높였다.

특히, 에너지 효율 성능 개선을 통해 기존 모델 대비 15% 이상의 소비 전력을 줄여, 매년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약 2,492톤 줄일 수 있다. 이는 약 29만 그루의 소나무를 심는 효과와 동일하다.

아웃도어 LED 사이니지 신제품은 2023년 미국 프로야구 개막과 함께 뉴욕 메츠 홈구장인 시티 필드(City Field), 휴스턴 애스트로스의 홈구장 미닛 메이드 파크(Minute Maid Park)에서 만나볼 수 있다.

삼성전자는 업계 최저 수준의 최대 90W의 소비 전력으로 에너지 절감 효과가 뛰어나고, 전기차 충전소와 같이 실시간 충전 정보와 광고 콘텐츠를 함께 보여줘야하는 환경에 최적화된 제품인 24형 크기의 소형 아웃도어 사이니지(모델명: OH24B)도 소개한다.

이 제품은 ▲최대 밝기 1,500nit의 고휘도 ▲태양광 조건에서도 내구성이 뛰어난 고온 액정 패널 ▲IP66 규격의 방수∙방진 ▲IK-10 레벨의 전면 보호 유리 강도 등으로 뛰어난 야외 시인성과 업계 최고 수준의 내구성을 갖췄다.

또한, 탈부착 가능한 와이파이(Wi-Fi)·블루투스 액세서리를 함께 제공해 다양한 야외 설치 환경에서도 안정적이고 빠른 무선 네트워크 환경을 구축할 수 있다.

삼성전자는 기기 호환성을 대폭 강화해 별도 PC 없이 콘텐츠 관리와 결제가 가능한 제품으로, 주문과 결제가 모두 가능한 올인원(All-in-one) 제품 ‘삼성 키오스크’ 윈도우 버전(모델명: KMC-W)과 다양한 기기와 연결이 필요한 기업과 교육 시장의 필요를 반영해 끊김 없는(Seamless) 업무 환경을 제공하는 ‘삼성 플립(Samsung Flip)’ 전용 신규 솔루션도 선보인다.

삼성 키오스크 윈도우 버전은 윈도우10 IoT 엔터프라이즈(Windows 10 IoT Enterprise)를 기본 운영체제로 탑재해, 기존 타이젠 운영체제 적용 모델과 함께 고객들에게 다양한 선택권을 제공하며 ▲인텔 11세대 코어 프로세서 엔터프라이즈 에디션 ▲8GB RAM ▲256GB SSD를 탑재해 강력한 성능을 갖췄다.

삼성전자가 31일부터 2월 3일(현지시간)까지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개최되는 유럽 최대 디스플레이 전시회 ‘ISE 2023’에 참가해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다양한 상업용 디스플레이 신제품을 소개한다. 삼성전자 모델이 삼성 플립 전용 신규 솔루션을 소개하고 있는 모습(사진=삼성전자)

‘삼성 플립 (Samsung Flip)’ 전용 신규 솔루션은 다양한 기기와 연결이 필요한 기업과 교육 시장을 겨냥해 PC를 삼성 플립과 연결하면 대화면으로 작업이 가능하며, PC에 저장된 콘텐츠나 애플리케이션을 삼성 플립에서 동일하게 사용할 수 있다.

또한, 연결 기기의 콘텐츠를 삼성 플립에서 사용하면서 필기를 하거나, 실시간으로 공유할 수 있어 원격 업무환경에서의 활용성을 강화했다.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정훈 부사장은 “지속가능과 환경 보존은 상업용 디스플레이 시장에서도 현재 가장 중요한 화두”라며 “앞으로도 업계 리더로서 지속가능한 제품과 기술을 지속 선보이며 더 나은 미래를 위한 변화를 주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 #ISE #디지털 사이니지 #아웃도어 사이니지 #키오스크 #지속가능

유상훈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상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