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박현철 롯데건설 부회장, MZ세대 직원과 타운홀 미팅

[테크홀릭] 롯데건설은 박현철 부회장이 지난 23일 서울 강남구 역삼동 한국지식센터에서 MZ세대 직원들과 타운홀 미팅을 통해 직급·세대·성별 등을 구분하지 않고 마음껏 의견을 펼칠 수 있는 소통의 중요성을 강조했다고 27일 밝혔다.

박 부회장은 임원부터 MZ세대 직원까지 격의 없는 소통을 강조하고, 또 수시로 현장을 방문해 현장과 본사 사이 소통도 강화하고 있다.

박 부회장은 이번 타운홀 미팅에서 본사와 현장에 근무하고 있는 20∼30대 직원 12명과 ‘(주니어가 묻고 CEO가 답하는) 백문백답 파트 1’을 프로그램을 도입했다. 백문백답은 직원들이 CEO에게 꼭 묻고 싶은 필수 질문과 예비 질문으로 나눠 무기명 질의 방식으로 진행됐다.

박 부회장은 "일방적인 소통보다는 고정관념을 깨고 경계를 허무는 아이디어가 나올 수 있는 자유로운 소통의 자리를 자주 마련하겠다"며 "회사의 핵심 주축이 될 주니어들의 새로운 시각이 기대되고, 앞으로의 행보를 응원하고 싶다"고 말했다.

롯데건설은 수평적 소통문화 구축을 위해 3기 엘-주니어보드(L-Junior Board)도 모집했다. 주니어보드는 현장의 솔직한 의견을 CEO에게 가감 없이 전달하고, 회사에 필요하다고 생각되는 신사업이나 제도 등 다양한 아이디어도 제안할 예정이다.

롯데건설 관계자는 "MZ세대가 원하는 리더십을 만들고 업무 비효율을 개선하는 등 수평적 조직문화를 강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롯데건설은 실제로 이전 기수 주니어보드들의 활동을 통해 나온 의견을 경영과 업무에 적용하고 있다. 주니어보드 구성원들의 아이디어로 임직원들의 업무 성향 분석 프로그램 ‘JBTI’를 개발해 활용하고 있다.

#롯데건설 #박현철 #소통 #수평적 조직문화 #MZ세대

박현철 롯데건설 부회장(가운데)과 주니어보드 3기 구성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사진=롯데건설)

전수일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수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