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 SDI 깜짝 방문-차세대 배터리 기술 점검

[테크홀릭]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27일 삼성SDI 사업장을 찾아 차세대 배터리 기술을 점검했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이 회장은 이날 오전 삼성SDI 수원사업장에 있는 SDI연구소를 방문해 상반기 중 준공을 앞두고 있는 삼성SDI연구소의 '꿈의 배터리'로 불리는 전고체 배터리 시험 생산(파일럿) 라인을 둘러본 것으로 알려졌다.

전고체 배터리는 리튬이온 배터리에 비해 더 많은 에너지를 저장할 수 있고 충전속도도 빠르다는 장점이 있다. 삼성SDI 전고체 배터리는 올 하반기부터는 소형 샘플을 제작해 테스트를 진행할 예정이며 2025년 시제품 생산, 2027년 상용화를 목표로 하고 있다.

이 회장은 이날도 구내식당에서 점심식사를 하고, 임직원들과 간담회를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회장은 2020년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이 만나 전고체 배터리 상용화에 대해 논의했고 지난해 12월엔 우리나라를 찾은 올리버 집세 BMW그룹 회장과 전고체 배터리 관련 협력방안과 관련해 의견을 나눈 바 있다.

이 회장은 최근 반도체 패키징, QD-OLED 등 삼성의 핵심 사업장을 차례로 방문하며, 미래 먹거리로 꼽히는 생산라인을 둘러보며 현장경영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 7일에는 충남 아산의 삼성디스플레이 아산캠퍼스를 방문해 QD-OLED 생산라인을 점검했고, 17일엔 삼성전자 천안·온양캠퍼스를 방문해 반도체 부문에서의 차세대 패키징 경쟁력과 중장기 사업전략을 살폈다. 지난 22일엔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TV 신제품 출시를 앞두고 수원 디지털시티를 찾아 신제품을 시연하고 연구·개발(R&D) 현황에 대해 보고를 받았다. 천안캠퍼스는 최근 챗GPT 등 대화형 인공지능(AI) 개발에 필요한 고성능 메모리인 고대역폭메모리(HBM) 등 첨단 제품의 패키징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이 회장은 이 자리에서 "어려운 상황이지만 인재 양성과 미래 기술 투자에 조금도 흔들림이 있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이재용 #삼성SDI #전고체 배터리 #현장경영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17일 삼성전자 천안캠퍼스를 찾아 패키지 라인을 둘러보고 사업전략을 점검했다.(사진=삼성전자)

이상엽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